† 찬미 예수님::: 구미 원평교회에 오시는 모든이에게 주님의 사랑과 평화가 함께하시길 빕니다:::
"우리는 그 성령에 힘입어 하느님을 "아빠, 아버지" 라고 부릅니다." (로마 8,15)
Catholic Community Portal

다해 

  


68   1/5

 내용보기

작성자


마르티노

제목


9월은 순교자성월 입니다
한국 교회는 해마다 9월을 '순교자 성월'로 지내면서, 이 땅의 모든 그리스도인이 순교자들을 기억하며  그들의 삶을 본받도록 이끌고 있다.
순교란 신앙을 지키고자 목숨을 바치는 행위이다.

순교자들은 하느님과 하늘 나라에 대한 철저한 믿음을 지키고자 목숨까지 내놓는 순교를 받아들였다.

이 9월은 특별히 우리나라의 순교 성인 103위를 비롯하여 순교 복자 124위등 수많은 순교자의 굳센 믿음을 본받고자 다짐하는 때이다.

한국 교회의 순교자 성월은 1925년 로마에서 거행된 '조선 순교자 79위 시복식'이 계기가 되었다.
한국 교회는 이듬해부터 9월 26일을 '한국 치명 복자 79위 첨례(축일)'로 지냈는데,
이날이 기해박해(1839년)와 병오박해(1846년) 때 순교한 79위 복자들 가운데 가장 많은 이가 순교한 날이기 때문이다.
1968년에는 병인박해(1866년)의 순교자 24위가 시복되었다.

1984년 5월 요한 바오로 2세 교황이 방한하여 이들 103위  복자를 시성하였다.

또한 2014년 8월에는 프란치스코 교황이 우리나라를 찾아, 순교자들 가운데 103위 성인에 포함되지 않았지만 순교 사실이 새롭게 드러나고 지역에서 현양되던 124위를 시복하였다.

한국 교회가 공식적으로 '복자 성월'을 선포하지는 않았으나 1925년의 79위 시복 이후로 복자들을 현양하고 공경하는 신심이 확산되면서 자연스럽게 9월 한 달을 복자 성월로 지내게 되었다.

한국 천주교주교회의는 1984년 103위의 시성에 맞추어 복자 성월을 '순교자 성월'로 바꾸고, 9월 20일을 '성 김대건 안드레아 사제와 성 정하상 바오로와 동료 순교자들 대축일'로 경축하고 있다.

순교자들은 평소 하느님을 체험하며 살았기에 목숨을 내놓을 수 있었다.

오늘날은 피를 흘리며 신앙을 증거하는 시대는 아니지만, 선조들의 순교 영성을 어떻게 본받을 수 있겠는가?    일상생활의 크고 작은 어려움을 이겨내고자 노력하는 자세가 그 첫걸음일 것이다.
Prev
 11월은 위령성월 입니다
마르티노 2019/09/08 110
Next
 6월은 예수성심성월 입니다
마르티노 2019/09/08 110
Copyright 1999-2019 Zeroboard / skin by sayz.net

Copyright ⓒ 2004 원평교회 All rights reserved. 주임신부| 오철환(바오로).보좌신부|제현철(베드로)
: (39303)경상북도 구미시 원남로 120 (원평동). Tel: (054) 452-7623(사무실) | Fax: (054) 452-7624
:::이메일주소 무단 수집 거부
:::운영자 에게 메일보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