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찬미 예수님:::구미 원평 천주교회에 오시는 모든이에게 주님의 사랑과 평화가 함께하시길 빕니다:::
"사랑이 없으면 나는 아무것도 아닙니다." (고린1- 13,2)
Catholic Community Portal

다해 

  



마르티노  님의 글입니다.
성탄 유래와 의미 2018-12-25 07:07:56, 조회 : 238, 추천 : 47

지난해 12월 24일 바티칸 성 베드로 대성당에서 거행된 주님 성탄 대축일 전야미사 중 구유경배 예절을 진행하는 프란치스코 교황.CNS 자료사진

예수 그리스도는 허름하고 보잘 것 없는 마구간에서 태어나 말구유 위에 누웠지만, 그가 밝힌 영롱한 별빛은 동방박사를 인도했다. 낮은 곳을 향할 때 진정으로 가치 있는 빛을 만날 수 있다는 가르침을 예수의 탄생을 통해 생각해볼 수 있다.

12월 25일은 주님 성탄 대축일이다. 화려한 거리의 조명, 신나는 캐럴에 의미 있는 선물이 있는 크리스마스를 기다리며 설레는 마음이 앞서지만, 예수 탄생의 의미를 되새긴다면 그리스도인으로서 보다 특별한 날을 보낼 수 있을 것이다.


■ 주님 성탄 대축일 유래

주님 성탄 대축일은 고대 그리스와 로마 문화권에서 영향을 받았다. 당시 그리스인과 로마인들은 황제나 저명한 사람들의 생일축제를 지내는 관습이 있었고, 태어난 날 뿐 아니라 의미 있는 날짜를 지정해 기념했다. 이러한 관습과 함께 그리스도인들은 예수 그리스도의 신성을 부정하던 아리우스주의(Arianism)를 배격하기 위해 주님의 탄생 축제를 성대하게 축하하고자 했다.

예수 그리스도의 실제 탄생일이 전승되지 않았기 때문에 그리스도인들은 뜻 깊은 날을 고려했고, 태양신의 탄생일인 12월 25일을 주님 성탄 대축일로 정해 예수 그리스도의 탄생을 축하하기 시작했다. 그리스도를 높은 곳에서 떠오르는 참 빛이자 태양으로 생각했기 때문이다.

주님 성탄 대축일이 정해진 것은 336년으로 알려져 있으며, 354년에는 리베리우스 교황이 성탄미사를 봉헌하기도 했다. 10세기경에는 유럽 동북부 전역에서 크리스마스를 경축하게 됐다.

주님 성탄 대축일의 영적 의미는 세 가지 탄생과 연결돼 있다. 첫째는 아버지의 영광 중에 이뤄진 말씀의 영원한 탄생, 둘째는 시간 안에서 비천한 인간으로 탄생, 셋째는 심판 날 마지막으로 다시 오심이다.


■ 성탄전례

주님 성탄 대축일은 그리스도의 탄생을 기념하고 참된 생명의 빛이 세상에 도래했음을 축하하는 날이다. 따라서 이날은 기쁨과 감사의 의미가 크다. 중세에는 예수를 인간 가운데 나타난 영원한 하느님의 아들로 공경했기에 부활 대축일보다 더 중요하게 생각하기도 했다.

주님 성탄 대축일에 모든 사제들은 밤, 새벽, 낮 등 세 번 미사를 드릴 수 있다.

성탄축제가 시작됐던 4세기 로마에서는 다른 축일과 같이 성 베드로 대성당에서 오전 9시에 한 번의 미사가 이뤄졌다. 이 미사는 지금의 낮 미사로 이어지고 있다.

이후 예루살렘 성탄축제에서 한밤중에 드리던 미사를 모방해 밤 미사가 추가됐고, 예루살렘에서 시작해 로마까지 전해진 이 미사는 참례하는 신자들이 많아지면서 점차 성대하게 치러지고 있다.

새벽 미사는 교황이 바티칸으로 돌아오는 도중, 로마에 살던 그리스인들 구역인 팔라틴(Palatin) 언덕 기슭의 성 아나스타시아 소성당에 들러 미사를 드리던 관습에서 비롯됐다. 목자들이 그리스도를 제일 먼저 찾아가 경배했다는 의미를 담아 ‘목자들의 미사’라고도 불린다.

성탄 전야 미사는 말씀의 전례를 시작으로 2부 구유 축복과 구유 경배예절, 3부 성탄 밤 미사의 순으로 거행된다. 특히 예수 그리스도가 베들레헴에서 아기의 모습으로 탄생한 것을 기념하는 3부 전례는 주님 탄생 대축일의 핵심을 함축적으로 보여준다. 가장 미천하고 나약한 모습으로 세상에 오신 예수 그리스도를 통해 우리가 어떤 마음가짐으로 성탄시기를 보내야 할 지 생각해 볼 수 있을 것이다.


■ 세계의 성탄절 풍경

아일랜드는 집안의 창문이 있는 곳마다 촛불을 켜 놓고 창을 조금씩 열어둔다. 아기예수를 낳기 위해 마구간을 찾아 헤매는 일이 없길 바라는 마음에서다. 또한 아침에는 메리 또는 마리아라는 이름을 가진 여자가 촛불을 끈다.

네덜란드에서는 이색적인 산타할아버지를 만날 수 있다. 루돌프 사슴이 아닌 흰말을 타고 아이들에게 선물을 전하는 네덜란드의 산타할아버지는 풍성한 흰 수염과 가톨릭 주교 복장이 눈길을 끈다. 말을 타고 다니는 탓에 크리스마스가 되면 집집마다 창문에 마른풀과 홍당무가 놓인 진풍경이 펼쳐진다.

멕시코는 ‘포사다스’라는 축제를 통해 예수의 탄생을 축하한다. 쉼, 휴식을 의미하는 ‘포사다스’는 요셉과 마리아가 베들레헴에서 묵을 곳을 찾기 위해 고생했던 일을 기억하고자 마련된 축제다. 축제기간 동안 각각의 집에서는 이끼와 상록수 가지로 마구간처럼 장식하고 아기예수와 목자, 동방박사도 만들어 예수 탄생 순간을 재현한다.

사람들은 다른 집에 방문해 “빈 방이 있습니까”라고 물으며 요셉과 마리아의 베들레헴 순례를 경험하며 주님 성탄 대축일을 의미 있게 보낸다. 캐럴이 시작된 영국은 신나는 캐럴과 함께 성탄을 즐긴다. 12월 25일 아침이면 여왕의 성탄 메시지가 전역에 방송되고, 트라팔가 광장에 거대한 트리를 세워 설레는 크리스마스 분위기를 느낄 수 있다. 성탄 전야에는 가족 간에 특별한 방식으로 행운을 빌기도 한다. 집안에 통나무를 통째로 들여다가 벽난로 옆에 두고 가족이 모여 앉아 행운을 빌며 인사를 한다. 타오르는 불길처럼 행운이 가득하길 바란다는 의미가 담겼다. 또한 성탄절 아침에 먹는 치즈를 바른 공작새 고기도 별미다.

2015년 12월 20일 미국과 멕시코의 국경지역에서 열린 ‘포사다스’ 축제. 요셉과 마리아가 베들레헴에서 묵을 곳을 찾기 위해 고생했던 일을 기억하고자 마련된 축제다.CNS 자료사진

이글을 메일로 보내기

  추천하기   목록보기

No 제 목 글쓴이 작성일 조회
   [공지]필독-회원가입 중단 안내 !!!    운영자 2013/02/14 2005
   [공지]도와주세요!!    마르티노 2011/03/04 3537
   [공지]게시물 신고기능-필독!!    마르티노 2004/07/11 4828
1232  주님 세례 축일까지 강생의 신비 기념    마르티노 12-25 07:11 294
 성탄 유래와 의미    마르티노 12-25 07:07 238
1230  전국 교구장 성탄 메시지    마르티노 12-25 07:04 239
1229  스페인 산티아고 도보순례 동행 취재기 (하) 새로운 시작    마르티노 12-04 10:09 398
1228  스페인 산티아고 도보순례 동행 취재기 (상) 뻬레그리노가 되다    마르티노 12-04 10:07 395
1227  대림, 구세주 기다리는 기쁨과 희망의 시기    마르티노 12-04 10:05 256
1226  2019년 전국 교구장 사목교서 해설    마르티노 12-04 10:00 259
1225  대림 첫 주, 전국 교구장 사목교서 발표    마르티노 12-04 09:57 180
1224  이 가을, 한티순교성지 억새길 따라 걸어볼까    마르티노 10-10 17:21 318
1223  개인 신앙생활은 ‘우수’ 선교 의지는 ‘미흡’    마르티노 09-19 10:13 381
1222  천주교 서울 순례길’ 총 44.1㎞, 말씀·생명·일치의 길을 가다    마르티노 09-19 10:11 344
1221  한가위 특집] 신앙인의 명절 차례, 어떻게 지낼까    마르티노 09-19 10:05 3553
   1 [2][3][4][5][6][7][8][9][10]..[83] [다음 10개]
 
Copyright 1999-2019 Zeroboard / skin by Praise Jesus

Copyright ⓒ 2004 원평교회 All rights reserved. 주임신부| 오철환(바오로).보좌신부|제현철(베드로)
: (39303)경상북도 구미시 원남로 120 (원평동). Tel: (054) 452-7623(사무실) | Fax: (054) 452-7624
:::이메일주소 무단 수집 거부
:::운영자 에게 메일보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