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찬미 예수님:::구미 원평 천주교회에 오시는 모든이에게 주님의 사랑과 평화가 함께하시길 빕니다:::
"너는 하느님의 일을 생각하지 않고 사람의 일만을 생각하는구나!." (마태오 16,23)
Catholic Community Portal

가해 

  



마르티노  님의 글입니다.
부활의 빛 밝히는 부활초 2018-04-01 07:10:34, 조회 : 726, 추천 : 183

죽음을 이기고 부활하심으로써 우리에게 영원한 생명의 문을 열어주신 예수 그리스도. 그 부활은 우리 신앙의 핵심이며 가장 큰 희망이다. 예수 부활을 상징하는 대표적인 상징인 ‘빛’. 성령강림 때까지 50일간을 하나의 축일같이, 주일같이 기뻐하며 지내는 부활 시기 내내 ‘부활초’(Paschale candle)가 빛을 낸다.


“그리스도 우리의 빛”

어두운 성당 안, 불꽃 하나가 들어 올려진다. 모든 신자들의 시선이 일제히 불꽃을 향한다. 사제는 부활초를 높이 들어 올리고 “그리스도 우리의 빛”이라고 노래한다. “하느님, 감사합니다.” 신자들의 응답이 이어진다.

부활초는 파스카 성야 ‘빛의 예식’ 때 특별한 예식과 함께 축복된 초로, 예수 그리스도의 부활을 드러내는 대표적인 상징물이다. 특히 빛으로부터 오신 예수 그리스도를 상징적으로 드러낸다.

교회는 그리스도를 ‘세상의 빛’으로 표현한다. 어둠 속에서 빛나는 별은 그리스도의 탄생을 알리는데 결정적인 역할을 했으며, 부활은 어둠에서 빛으로, 죽음에서 부활로 나아감을 상징한다. 그리스도의 부활은 바로 ‘죽음을 이긴 빛’, ‘어둠을 이긴 빛’이다.

빛은 우리의 본 모습이 무엇인지 알 수 있도록 해주는 역할도 한다. 그런 의미에서 어둠을 밝히는 부활초는 신앙인으로서 우리의 본 모습이 무엇인지 생각하도록 이끈다. 우리가 다시 돌아가야 할 곳, 즉 하느님 나라를 떠올리며 그리워하는 매개가 되는 것이다.

부활초에서 타오르는 불꽃은 빛의 예식에서 축복한 새 불에서 댕긴다. 부활초에 새 불을 붙이는 예식은 그리스도의 신성과 인성이 결합됨을 의미한다. 그리스도의 신적인 생명이 우리를 영원하고 참된 생명으로 이끌어준다는 뜻이다.

부활초에는 여러 상징이 있다. 붉은 십자가가 크고 선명하게 새겨져 있으며, 십자가 위에는 그리스 문자 첫 글자인 알파(Α), 아래에는 마지막 글자인 오메가(Ω)가 쓰여져 있다. 또 그 해의 연도가 표시돼 있다. 이는 ‘처음과 마지막이며 시작이요 끝이신 그리스도’가 오늘도 내일도 우리 가운데 함께 계시며 우리를 구원의 길로 인도한다는 뜻이다.

다섯 개의 상흔도 있다. 십자가 중앙과 끝에 있는 다섯 상흔은 그리스도의 영광스런 다섯 가지 상처의 흔적을 기념하기 위해 새긴다. 언제부터 부활초에 다섯 상흔을 표시했는지 정확히 알려지지는 않았지만, 십자가의 고통을 묵상하는 것이 많았던 중세시대로 추측한다.

부활초는 4~8세기 갈리아 지방 파스카 성야 전례에서 처음 도입된 것으로 알려진다. 새 불에서 부활초의 불을 밝히는 예식은 8세기에 시작됐으며, 새 불을 축복하는 예식은 12세기 이후에 도입됐다. 그 후 중세에는 성지 행렬, 성금요일의 십자가 경배 등과 함께 부활초 예식도 파스카 성야 전례에 정식으로 도입됐다.

부활초는 그 의미만큼 놓는 위치도 중요하다. 따라서 부활초는 예수 부활을 선포하는 독서대 옆에 두어야 한다. 제대 에 부활초를 세우는 경우도 있는데, 제대는 십자가의 희생 제사를 드리는 곳이므로 적절하지 않다.

또 부활 시기뿐 아니라 세례식과 장례미사 때에도 부활초에 불을 밝힌다. 덕분에 부활초를 켜놓는 때를 보면 우리가 무엇을 묵상해야 하는지 알 수 있다. 세례를 통해 하느님의 자녀로 새롭게 태어남에 감사하고, 죽음을 넘어서 영원한 생명으로 이끌어주시는데 감사하는 것이다.


이글을 메일로 보내기

  추천하기   목록보기

No 제 목 글쓴이 작성일 조회
1220  제9차 세계가정대회 아일랜드 더블린서 열려    마르티노 09-02 11:40 690
1219  전국 교구, 순교자 성월 맞아 다양한 행사 마련    마르티노 09-02 11:38 646
1218  [순교자 성월 기획] 한국교회 무명순교자    마르티노 09-02 11:37 656
1217  지친 몸과 마음 위로해 줄 바닷가와 아름다운 성당    마르티노 07-18 16:55 645
1216  독일전 승리 후 “자연스레 성호 긋게 되더라고요”    마르티노 07-18 16:54 560
1215  워마드가 성체를 모독한 이유는    마르티노 07-18 16:48 564
1214  성체 훼손 사건’ 관련… 성체 성사에 대한 신앙인들의 자세 / 안봉환 신부    마르티노 07-18 16:34 640
1213  예수 성심 성월을 맞아    마르티노 06-08 08:33 652
1212  부활찬송’ 유래와 가사의 의미    마르티노 04-01 07:15 777
1211   성 베네딕도회 왜관 수도원의 ‘밀랍 부활초’    마르티노 04-01 07:13 1025
1210  부활 성야 역사와 전례 구성    마르티노 04-01 07:12 861
 부활의 빛 밝히는 부활초    마르티노 04-01 07:10 726
1208  한국ME, 전국 각 교구 ME가족 대회 참석 독려    마르티노 04-01 07:07 733
1207  27일 군위 ‘김수환 추기경 사랑과 나눔공원’ 축복    마르티노 04-01 07:04 657
1206  2018 전국 교구장 주님 부활 대축일 메시지    마르티노 04-01 07:02 647
   [1] 2 [3][4][5][6][7][8][9][10]..[83] [다음 10개]
 
Copyright 1999-2022 Zeroboard / skin by Praise Jesus

Copyright ⓒ 2004 원평교회 All rights reserved. 주임신부| 오철환(바오로).보좌신부|제현철(베드로)
: (39303)경상북도 구미시 원남로 120 (원평동). Tel: (054) 452-7623(사무실) | Fax: (054) 452-7624
:::이메일주소 무단 수집 거부
:::운영자 에게 메일보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