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찬미 예수님:::구미 원평 천주교회에 오시는 모든이에게 주님의 사랑과 평화가 함께하시길 빕니다:::
"기뻐하고 즐거워하여라 너희가 받을 큰 상이 하늘에 마련되어 있다." (마태 5,12)
Catholic Community Portal

가해 

  



마르티노  님의 글입니다.
워마드가 성체를 모독한 이유는 2018-07-18 16:48:31, 조회 : 582, 추천 : 148

워마드(womad)는 본인들이 주장하듯이 여성 인권단체가 아닌 극단적 남성 혐오론자들의 모임입니다. 남성을 벌레에 빗대 ‘남충’이라고 부르고 심지어 이순신, 안중근과 같은 역사적 인물들조차 혐오 대상으로 삼습니다. 이들은 여성 인권운동을 하는 페미니스트들과는 다릅니다. 오히려 이들의 언행은 페미니스트들에게 좋지 않은 영향을 미치고 있습니다. 진정한 여성 인권운동까지 싸잡아 비난당하는 결과를 초래하고 있기 때문입니다.

일부에서는 이들을 ‘일베’와 비교하기도 합니다만 일베와는 다른 점이 있습니다. 일베는 정치적 신념에 사로잡혀 병적인 행위를 하는 가학성 성격장애자들인 반면, 워마드는 정치적 신념이 아니라 오로지 남성혐오감을 드러내려는 의도만 있기에 일베와 동일시하는 것은 무리입니다.

이들이 왜 교회에 대해 적대감을 드러냈을까? 성체를 모독하고 심지어 천주교와 전면전을 펼치겠다고 하는 이유는 무엇일까? 자신들이 생각하기에 교회가 남성 위주의 종교이며 여성의 인권을 무시하는 종교라고 여겼기 때문입니다. 또 가톨릭교회를 건드림으로써 반사적으로 자신들의 세를 넓힐 수 있다는 전략적인 이유도 한국 가톨릭교회에 돌을 던진 배경 중 하나입니다.

여기서 한번 생각해봐야 할 것은 워마드가 페미니스트들도 고개를 돌릴 정도로 혐오감을 불러일으키는 행동을 하는 이유가 무엇인가 하는 것입니다.

남성혐오감이 아무 이유 없이 생길 리 없기 때문입니다. 아마도 이들 중 상당수가 남성으로부터 심리적 피해 특히 어린 시절 남자들에 대한 매우 좋지 않은 기억을 가진 사람일 수 있습니다. 즉 심리적 외상 트라우마를 겪었을 가능성이 높습니다.

이런 사람들은 마음 안에 깊은 한을 품고 있습니다. 이들은 한풀이를 하고 싶어 하기 때문에 논리적인 대화가 안 되고 설득도 어렵습니다. 따라서 법적 대응 보다는 마음의 깊은 한을 풀어줘야 하는 환자로 보고 심리적 치료를 해줄 필요성이 있습니다.

워마드가 성체를 모독하는 행위를 함으로써 교우들의 마음에 큰 상처를 줬지만, 한편으로는 신자들이 다시금 성체 신심을 다지고 교리에 대한 중요성을 다시 생각하는 계기도 됐습니다.

가톨릭교회는 2000년 역사 동안 수많은 논쟁을 통해 교리를 갖게 된 교회입니다. 즉, 끊임없이 던져지는 물음에 답하면서 진화해온 종교이기에 워마드와 같은 집단의 도발이 그리 놀랄 일은 아니라고 생각합니다.

다만 한가지 주의할 점은 앞서 언급한 것처럼 워마드가 세력 확장을 위해 던진 노이즈마케팅에 걸려드는 것입니다. 말 그대로 점잖게 대응해야 하는데 그들이 마치 엄청난 사람들인 것처럼 상대해주는 것은 그들의 의도에 말려드는 결과를 낳을 뿐입니다.

워마드가 하는 언행은 사람들에게 혐오감을 주고 있지만 그럼에도 불구하고 교회는 워마드에 회원들의 깊은 한을 이해하기 위해 노력하고 혹시라도 그들이 지적하는 문제점이 우리 교회 안에 있지는 않은지 자기 점검을 해야 하지 않을까 생각합니다.



홍성남 신부(가톨릭영성심리상담소장)

이글을 메일로 보내기

  추천하기   목록보기

No 제 목 글쓴이 작성일 조회
1220  제9차 세계가정대회 아일랜드 더블린서 열려    마르티노 09-02 11:40 707
1219  전국 교구, 순교자 성월 맞아 다양한 행사 마련    마르티노 09-02 11:38 662
1218  [순교자 성월 기획] 한국교회 무명순교자    마르티노 09-02 11:37 686
1217  지친 몸과 마음 위로해 줄 바닷가와 아름다운 성당    마르티노 07-18 16:55 674
1216  독일전 승리 후 “자연스레 성호 긋게 되더라고요”    마르티노 07-18 16:54 573
 워마드가 성체를 모독한 이유는    마르티노 07-18 16:48 582
1214  성체 훼손 사건’ 관련… 성체 성사에 대한 신앙인들의 자세 / 안봉환 신부    마르티노 07-18 16:34 654
1213  예수 성심 성월을 맞아    마르티노 06-08 08:33 667
1212  부활찬송’ 유래와 가사의 의미    마르티노 04-01 07:15 793
1211   성 베네딕도회 왜관 수도원의 ‘밀랍 부활초’    마르티노 04-01 07:13 1047
1210  부활 성야 역사와 전례 구성    마르티노 04-01 07:12 884
1209  부활의 빛 밝히는 부활초    마르티노 04-01 07:10 741
1208  한국ME, 전국 각 교구 ME가족 대회 참석 독려    마르티노 04-01 07:07 751
1207  27일 군위 ‘김수환 추기경 사랑과 나눔공원’ 축복    마르티노 04-01 07:04 681
1206  2018 전국 교구장 주님 부활 대축일 메시지    마르티노 04-01 07:02 659
   [1] 2 [3][4][5][6][7][8][9][10]..[83] [다음 10개]
 
Copyright 1999-2022 Zeroboard / skin by Praise Jesus

Copyright ⓒ 2004 원평교회 All rights reserved. 주임신부| 오철환(바오로).보좌신부|제현철(베드로)
: (39303)경상북도 구미시 원남로 120 (원평동). Tel: (054) 452-7623(사무실) | Fax: (054) 452-7624
:::이메일주소 무단 수집 거부
:::운영자 에게 메일보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