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령을 받아라 누구의 죄든지 너희가 용서해 주면 그들의 죄는 용서받을 것이다." (요한 20,23)
Catholic Community Portal

가해 

  

전체 방문자수: 281657

오늘 방문자수: 23

오늘 페이지뷰: 122

어제 방문자수: 21

어제 페이지뷰: 142

최고 방문자수: 658

총DB사용량 :8.23 MB
전체게시판 : 37 개
전체게시물 : 2495 개
총 코 멘 트 : 256 개
 공지사항 

6월은 예수성심성월 입니다 (2020/06/14)

교회는 6월을 하느님의 무한한 사랑을 드러내신 예수 성심을 특별히
공경하는 달로 정하여 성대하게 지내고 있다.

특히 예수 성심 대축일을 그리스도의 성체 성혈 대축일 다음 첫 금요일
에 지내는 것은 예수 성심의 사랑이 성체성사와 깊이 연관되어
있기 때문이다.

예수님의 사랑의 마음을 공경하는 신심은 중세 때부터 내려오고
있었는데, 1856년 교황 비오 9세는 예수 성심께 대한 공경을 권장하면서
예수 성심 축일을 라틴 교회 전례력에 도입하였고, 1956년 교황
비오 12세가 발표한 회칙(Haurietis aquas)을 통하여 더욱 구체화되었다.

비오 12세는 이 회칙에서 “예수 성심께 대한 신심은 그리스도교의
실질적인 신앙 고백 그 전부이다.”라고 하였다.
예수 성심 축일은 제2차 바티칸
공의회 이후 대축일로 지내게 되었다.

인간에게 마음은 사랑의 상징이다. “지금 내 마음이 괴로워 죽을 지경
이니 너희는 여기 남아서 나와 같이 있어라”(마태 26,38), 그리고
“고생하며 무거운 짐을 지고 허덕이는 사람은 다 나에게로 오너라. 내가
편히 쉬게 하리라.”(마태 11,28) 하신 예수님께서는 당신의 마음을
통하여 우리에게 사랑을 호소하신다.

이 사랑은 고통, 기쁨, 슬픔 등 순수한 인간적인 사랑을 표현한다.
그뿐만 아니라 그리스도께서는 인간이시며 하느님이시기에 그 마음은
절대적인 무한한 사랑의 원천이다. 이러한 사랑은 십자가의 수난과
고통을 통해서 절정에 이른다.


       우리 그리스도인은 이러한 예수 성심의 사랑을 깊이 깨달아 인간에
대한 무한한 사랑을 표현하시는 예수 성심을 공경하고 묵상하며,
기도와 희생과 보속으로 그 사랑에 보답하여야 한다.


       교회는 예수 성심 성월에 특별히 ‘예수 성심께 천하 만민을 바치는
기도’를 바치도록 권장한다

[2020/05/01] 5월은 성모성월 입니다 
[2020/02/28] 사순시기 
[2020/01/03] 성탄시기 

 

     자유 게시판

 

   주님 세례 축일까지 강생의 신비 기념 2018/12/25
   성탄 유래와 의미 2018/12/25
   전국 교구장 성탄 메시지 2018/12/25
   스페인 산티아고 도보순례 동행 취재기 (하) 새... 2018/12/04
   스페인 산티아고 도보순례 동행 취재기 (상) 뻬... 2018/12/04
   대림, 구세주 기다리는 기쁨과 희망의 시기 2018/12/04
   2019년 전국 교구장 사목교서 해설 2018/12/04

 


소리매일미사
  <누구든지 나를 섬기면 아버지께서 그를 존중해 주실 ....>†요한 12,24-26
    
   
24내가 진실로 진실로 너희에게 말한다. 밀알 하나가 땅에 떨어져 죽지 않으면 한 알 그대로 남고, 죽으면 많은 열매를 맺는다. ...

     레지오 게시판

 

   코로나19관련합동주회요령 2020/08/02
   2020년8월월례회소식지 2020/07/26
   월례회의 및 주회합 현황 조사표 2020/07/17
   코로나19 관련 교구지침 2020/07/02
   2020년7월월례회소식 2020/06/29
   2020년6월 월례회소식지 2020/06/01
   꼬미시움 월례회 소식 2020/04/24

 

  예수성심께 드리는 기도문  

○  지극히 어지신 구세주 예수님,

     주님 앞에 꿇어 경배하오니

      저희를 굽어살피소서.

●  저희는 이미 주님의 백성이오니

     언제나 주님과 함께 살아가기를 바라나이다.

    주님과 하나 되고자

   오늘 저희를 주님의 성심께 봉헌하나이다.

○  주님을 일찍이 알아 모시지 못한 사람도 많고

    주님을 알고도 주님의 계명을 저버리고

    주님을 떠난 사람도 많사오니

●  지극히 인자하신 예수님,

    이런 사람들도 다 불쌍히 여기시어

    주님의 성심께 이끌어 들이소서.

○  주님께서는 목자이시니

    주님을 떠나지 않은 사람들을 보살피시고

    이미 주님을 떠난 사람들은

    다시 아버지 집으로 돌아오게 하시어

    굶어 죽지 않게 하소서.

●  옹졸한 고집에 사로잡힌 사람들이나

   불목하여 갈린 사람들도 부르시어

   저희가 모두 같은 신앙을 고백하며

    한 우리에서 한 목자 밑에 살게 하소서.

○  주님, 거룩한 교회를 평화의 깃발로 세우시고

     모든 나라에 참된 평화를 주시어

     온 세상 어디서나 입을 모아

    저희를 구원하신 성부와 성자와 성령께

     영원히 찬미와 영광과 흠숭을 드리게 하소서.

◎  아멘.

○  예수 성심.

●  이 세상에 주님의 나라를 세우소서.

   본당 갤러리
 
367차 ME 주말과정 참...

원평성당 레지오 마리아 ...

원평성당 레지오 마리아 ...

원평성당 레지오 마리아 ...
검색
+현재접속자+

8월 축일 (26)

  가톨릭상지대 가톨릭상지대학 (04일)

  윤복란 도미니카 (08일)

  이경민 도미니꼬 (08일)

  장경훈 로마노 (09일)

  김원조 라우렌시오 (10일)

  차길숙 글라라 (11일)

  남궁숙 수산나 (11일)

  백선옥 글라라 (11일)

  김명애 수산나 (11일)

  이경환 글라라 (11일)

  박종옥 수산나 (11일)

  박보희 수산나 (11일)

  오상추 콜베 (14일)

  박현숙 마리아 (15일)

  전경숙 마리아 (15일)

  박미원 마리스텔라 (15일)

  행복한마리아 전은미 (15일)

  이마리아 마리아 (15일)

  김경희 셀리나 (16일)

  정찬수 스테파노 (16일)

  강선영 헬레나 (18일)

  박애란 헬레나 (18일)

  노은희 헬레나 (18일)

  한효정 로사 (23일)

  이수성 아오스딩 (28일)

  안금옥 사비나 (29일)

 축하드립니다. *^^*

새 식구(0명)

Copyright ⓒ 2004 원평교회 All rights reserved. 주임신부| 오철환(바오로).보좌신부| 제현철(베드로)
: (39303)경상북도 구미시 원남로 120 (원평동) Tel: (054) 452-7623(사무실) | Fax: (054) 452-7624
:::오시는 길
:::이메일주소 무단 수집 거부 :::운영자 에게 메일보내기:::

성경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