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떻게 하면 주님을 기쁘시게 해 드릴 수 있을까." (고린1- 7,32)
Catholic Community Portal

다해 

  

전체 방문자수: 273172

오늘 방문자수: 18

오늘 페이지뷰: 2510

어제 방문자수: 50

어제 페이지뷰: 3196

최고 방문자수: 658

총DB사용량 :8.22 MB
전체게시판 : 37 개
전체게시물 : 2471 개
총 코 멘 트 : 256 개
 공지사항 

9월은 순교자성월 입니다 (2019/09/08)

한국 교회는 해마다 9월을 '순교자 성월'로 지내면서, 이 땅의 모든 그리스도인이 순교자들을 기억하며  그들의 삶을 본받도록 이끌고 있다.
순교란 신앙을 지키고자 목숨을 바치는 행위이다.

순교자들은 하느님과 하늘 나라에 대한 철저한 믿음을 지키고자 목숨까지 내놓는 순교를 받아들였다.

이 9월은 특별히 우리나라의 순교 성인 103위를 비롯하여 순교 복자 124위등 수많은 순교자의 굳센 믿음을 본받고자 다짐하는 때이다.

한국 교회의 순교자 성월은 1925년 로마에서 거행된 '조선 순교자 79위 시복식'이 계기가 되었다.
한국 교회는 이듬해부터 9월 26일을 '한국 치명 복자 79위 첨례(축일)'로 지냈는데,
이날이 기해박해(1839년)와 병오박해(1846년) 때 순교한 79위 복자들 가운데 가장 많은 이가 순교한 날이기 때문이다.
1968년에는 병인박해(1866년)의 순교자 24위가 시복되었다.

1984년 5월 요한 바오로 2세 교황이 방한하여 이들 103위  복자를 시성하였다.

또한 2014년 8월에는 프란치스코 교황이 우리나라를 찾아, 순교자들 가운데 103위 성인에 포함되지 않았지만 순교 사실이 새롭게 드러나고 지역에서 현양되던 124위를 시복하였다.

한국 교회가 공식적으로 '복자 성월'을 선포하지는 않았으나 1925년의 79위 시복 이후로 복자들을 현양하고 공경하는 신심이 확산되면서 자연스럽게 9월 한 달을 복자 성월로 지내게 되었다.

한국 천주교주교회의는 1984년 103위의 시성에 맞추어 복자 성월을 '순교자 성월'로 바꾸고, 9월 20일을 '성 김대건 안드레아 사제와 성 정하상 바오로와 동료 순교자들 대축일'로 경축하고 있다.

순교자들은 평소 하느님을 체험하며 살았기에 목숨을 내놓을 수 있었다.

오늘날은 피를 흘리며 신앙을 증거하는 시대는 아니지만, 선조들의 순교 영성을 어떻게 본받을 수 있겠는가?    일상생활의 크고 작은 어려움을 이겨내고자 노력하는 자세가 그 첫걸음일 것이다.

[2019/06/02] 6월은 예수성심성월 입니다 
[2019/05/22] 5월은 성모성월 입니다 
[2019/03/31] 사순시기 

 

     자유 게시판

 

   주님 세례 축일까지 강생의 신비 기념 2018/12/25
   성탄 유래와 의미 2018/12/25
   전국 교구장 성탄 메시지 2018/12/25
   스페인 산티아고 도보순례 동행 취재기 (하) 새... 2018/12/04
   스페인 산티아고 도보순례 동행 취재기 (상) 뻬... 2018/12/04
   대림, 구세주 기다리는 기쁨과 희망의 시기 2018/12/04
   2019년 전국 교구장 사목교서 해설 2018/12/04

 


소리매일미사
  <이 세대는 요나 예언자의 표징밖에는 어떠한 표징도 ....>†루카 11,29-32
    
   
29 군중이 점점 더 모여들자 예수님께서 말씀하기 시작하셨다. “ 이 세대는 악한 세대다. 이 세대가 표징을 요구하지만 요나 예언자의 표징밖에는 어떠한 표징도 받지 못할 것이다. ...

     레지오 게시판

 

   하늘의문Co.월례회(2019년10월4일제344차) 2019/09/30
   2020년도Se.1박2일교육일정표 2019/09/30
   하늘의문Co.월례회(2019년9월6일제343차) 2019/09/02
   하늘의문Co.월례회(2019년8월2일제342차) 2019/07/30
   하늘의문Co.월례회(2019년7월5일제341차) 2019/06/30
   하늘의문Co.월례회(2019년6월7일제340차) 2019/05/28
   2019년본당성모의밤행사(1부행사/꾸리아주관) 2019/05/04

 

  순교자성월 기도문  

한국 순교자들에게 바치는 기도
○ 이 땅의 모든 순교자여, 당신들은 하느님의 은총에 힘입어, 굳은 신앙으로

예수 그리스도의 사랑과 복음과 교회를 위하여 피를 흘리셨나이다.

● 저희는 현세에서 악의 세력과 치열하게 싸우며, 당신들이 거두신 승리의 영광을

노래하고, 모든 선의 근원이신 하느님을 찬양하오니, 저희를 위하여 빌어 주소서.

○ 위대하신 순교자들이여, 천상의 모후이신 성모 마리아와 함께 저희를 위하여

빌어 주시어, 하느님의 자비를 얻어 주소서.

● 지금도 어둠의 세력이 교회를 박해하고 있사오니, 하느님께서 전능하신 팔로

교회를 붙들어 보호하시며, 아직 어둠 속에 있는 지역에까지 널리 펴시도록

빌어 주소서.

○ 용감하신 순교자들이여, 특별히 청하오니,

우리나라를 위하여 하느님께 빌어 주소서.

● 당신들은 이 땅에서 많은 고난을 겪으며 사시다가 목숨까지 바치셨사오니

○ 전능하신 하느님께 빌어 주시어, 교회를 이 땅에서 날로 자라게 하시며,

사제를 많이 나게 하시고

● 신자들이 주님의 계명을 잘 지키고, 냉담자들은 다시 열심해지며,

갈린 형제들은 같은 믿음으로 하나 되고, 비신자들은 참 신앙으로 하느님을 알아, 천지의 창조주

인류의 구세주를 찾아오게 하소서.

○ 참으로 영광스러운 순교자들이여, 저희도 그 영광을 생각하며 기뻐하나이다.

간절히 청하오니, 자비로우신 하느님 아버지께 빌어 주시어, 저희와 친척과

은인들에게 필요한 은혜를 얻어 주소서.

● 또한 저희가 죽을 때까지 예수 그리스도를 한결같이 믿어 증언하며, 비록 피는

흘리지 못할지라도 주님의 은총을 입어 선종하게 하소서.

○ 성 김대건 안드레아와 성 정하상 바오로와 동료 순교자들이여,

● 저희를 위하여 빌어 주소서.

   본당 갤러리
 
367차 ME 주말과정 참...

원평성당 레지오 마리아 ...

원평성당 레지오 마리아 ...

원평성당 레지오 마리아 ...
검색
+현재접속자+

10월 축일 (19)

  이인순 소화데레사 (01일)

  송회상 프란치스코 (04일)

  이상호 프란치스코 (04일)

  문순희 프란치스카 (04일)

  안영선 로사리아 (07일)

  오혜리 로사리아 (07일)

  장현숙 로사리아 (11일)

  석홍열 모이세 (14일)

  조선숙 데레사 (15일)

  홍선유 루가 (17일)

  정병우 루카 (18일)

  박상범 비신자 (21일)

  박영길 비신자 (28일)

  박명규 시몬 (28일)

  배상한 시몬 (28일)

  이인찬 시몬 (28일)

  강희락 다두 (28일)

  강희만 시몬 (28일)

  미카엘라 정연숙 (29일)

 축하드립니다. *^^*

새 식구(0명)

  없습니다*.*

Copyright ⓒ 2004 원평교회 All rights reserved. 주임신부| 오철환(바오로).보좌신부| 제현철(베드로)
: (39303)경상북도 구미시 원남로 120 (원평동) Tel: (054) 452-7623(사무실) | Fax: (054) 452-7624
:::오시는 길
:::이메일주소 무단 수집 거부 :::운영자 에게 메일보내기:::

성경검색